제   목   장마철 빗길 안전운전, '7계명' 숙지하면 OK
작성자  정경자
작성일   2012-07-22 16:06:59  
 
장마철 빗길 안전운전, '7계명' 숙지하면 OK  
 
장마철 빗길 안전운전, '7계명' 숙지하면 OK

세계일보 | 입력 2012.07.16 13:55 | 수정 2012.07.16 16:27
댓글24마이피플 트위터페이스북더보기 싸이월드미투데이요즘툴바 메뉴
폰트변경하기
굴림 돋움 바탕 맑은고딕 폰트 크게하기폰트 작게하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스크랩하기
내 블로그로 내 카페로 고객센터 이동 횡단보도 지날 때 보행자 특히 유의해야

[이코노미세계]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빗길 관련 사고가 급증하고 있다. 장마철에는 시야확보가 어렵고 제동거리가 평상 시 보다 길어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 김민 이사는 "비가 오는 날은 빗물과 습기로 인해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수막현상 등으로 인해 제동거리가 평소보다 길어지므로 속도를 줄이고 앞 차와의 간격을 충분히 유지하며, 횡단보도를 지날 땐 보행자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차량 속도 줄여라

비가 올 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속도를 줄여 운전하는 것이다. 비가 오는 도로는 일반도로에 비해 미끄럽기 때문에 제동거리가 길어지게 된다. 제동거리가 길어진다는 것은 그 만큼 사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비의 양에 따라 평소보다 속도를 많이 줄일 필요가 있다.

◆ 항상 전조등을 켜라

전조등은 운전자 본인의 시야확보뿐만 아니라 상대 운전자에게 내 차량의 존재를 알리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만큼 상대방 운전자와 보행자의 눈에 쉽게 띄어 사고율을 낮출 수 있다.

◆ 충분한 차간거리를 확보하라

빗길 운전시 차간거리를 평소보다 길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빗길의 경우 제동거리가 길어질 뿐만 아니라 평상시 보다 시야가 좁아지기 때문이다. 감속운전과 더불어 충분한 차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 수막현상에 주의하라

수막현상은 젖은 노면을 고속으로 달릴 때, 타이어가 노면과 접촉하지 않고 차가 물위에 떠있는 상태가 되는 것을 말한다. 이럴 경우 차량이 조종성을 잃게 되고 급제동 할 경우에는 제동이 전혀 걸리지 않게 되어 물위를 미끄러져 사고가 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급제동이나 급가속은 피해야 한다.

◆ 와이퍼 블레이드를 점검하라

와이퍼 블레이드는 와이퍼에 달린 고무날을 말한다. 고무는 온도변화에 매우 민감하기 때문에 겨울을 보내면서 심하게 닳아 제 기능을 못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미리 블레이드를 점검하고, 필요시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 보쉬의 에어로 트윈 와이퍼는 브라켓을 사용하지 않는 신개념 일체형 구조로, 와이퍼 전체에 균등한 누름 압력을 유지시켜 빗물을 깨끗하게 제거하여 선명한 시야를 확보해주고 기존제품 대비 약 20% 긴 수명을 제공한다.

◆ 타이어 공기압 체크하라

여름 장마철은 한낮과 야간의 기온 차가 크기 때문에 타이어가 수축 팽창을 반복하면서 공기가 빠져나가게 된다. 그래서 타이어 공기압 체크를 여느 때보다 자주 해야 한다. 젖은 빗길에서의 타이어 접지력과 제동력은 일반 도로에서 보다 훨씬 떨어지기 때문에 타이어의 마모 상태를 체크한 뒤, 마모가 심하면 타이어를 교환하는 것이 좋다.

◆ 배터리를 점검하라

비가 오면 평상시 보다 에어컨이나 전조등·와이퍼 등의 작동으로 전기에너지를 많이 사용하게 된다. 갑작스럽게 배터리가 방전되는 일이 없도록 평상시 관리가 필요하다. 외부 기온이 올라감에 따라 배터리는 더 큰 부하를 받게 되어 성능 저하나 사용 수명이 짧아지는 것이 보통이다.




2012-07-22 16:06:59
 
 
◀ 이전 :  성공을 부르는 13가지 방법       ▶ 다음 :   복을 부르는 35가지의 지혜       목록보기